\
ART

나란히 걷는 낮과 밤(6)

전현선

캔버스에 수채화 112 x 145.5 cm 2017

관련작품

무상

전선택

1995 oil on canvas 91×116.7cm

Fish 4

김포

1978 종이에 색연필 54 x 77 cm

상처 가릴 수 없음을 자각하고 온전히 받아들여

윤진

2016.10 캔버스, 아크릴 100.0 x 80.3 cm

뒤뚱거리는

표영실

2011 캔버스에 유채 97 x 130c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