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도 멋진 곳이겠지요
기간| 2019-05-01 - 2019-06-22
시간|
화수목금 10:30~20:00
주말 및 공휴일 10:30~19:00					
장소| 두산갤러리/서울
주소| 서울 종로구 연지동 270/두산아트센터 1층
휴관| 월요일
가격| 무료
문의| 02-708-5050
사이트| http://www.doosanartcenter.com/ko/exhibit/main

전시정보


  • 불면증
    캔버스에 유화 193.9X130.3cm 2015

  • 무거운 빛은 가볍다-폐허
    청동 30x32x60cm 2014

  • 무애착도시-소실점
    혼합재료 가변크기 2018
  • 			두산인문극장 2019의 주제는 ‘아파트 Apartment Nation’이다. 두산갤러리는 두산인문극장 기획전시 «Our Paradise, 아마도 멋진 곳이겠지요» 를 2019년 5월 1일부터 6월 22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참여작가인 구지윤, 김인배, 이용주, 조익정, 황문정을 통해 한국에서 아파트가 만들어 내는 독특한 풍경을 다양한 시각으로 살펴본다.
     
    한국인의 70프로 이상이 아파트에 살고 있거나, 그 곳에 살기를 희망한다는 사실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다양한 주거형태(단독, 다가구, 다세대, 공동주택 등) 중 공동주택 유형의 하나인 ‘ 아파트’를 향한 한국인의 지지와 갈망은 각별해 보인다. 한국전쟁 후의 한국사를 살펴보면 이런 현상은 한국의 정치, 사회, 경제적 배경에 의해 특수하게 형성되었음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그렇다면 2019년 현재, 이제는 너무나도 익숙해진 아파트 숲이 잠식해 가는 한국의 풍경을 우리는 어떻게 바라보아야 할까?
     
    세계의 어느 도시든 오래된 것이 소멸하고 새로운 것이 들어서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일 것이다. 지역에 따라 그 시대상황 속에서 여러 가지 요소들이 맞물려 거주공간은 때로는 급격하게 때로는 서서히 변화를 겪게 마련이다. 때로 사람들은 이를 거부하기도 하지만, 차츰 대세를 받아들이며 결국에는 순응하며 살아간다. 우리는 짧은 시간 동안 급속한 경제개발을 겪어오면서 과정에 대한 논의와 결과에 대한 평가의 시간을 갖지 못한 채 지금에 이르렀다. 그 결과 우리는 의식하지 못하는 사이에 새로운 것은 가치 있고 추구해야 할 것이며, 오래된 것은 없애거나 덮고 가려서 새로운 무엇인가로 대체해야만 인정을 받을 수 있는 시대 분위기에 너무 오랫동안 젖어 있었던 것은 아닐까?
     
    한국전쟁 이후에 꾸준히 진행되어온 무분별한 도시 건설은 어느 지역을 막론하고 오래된 도시조직들을 파괴하며 비어 있던 땅뙈기 하나 남기지 않고 구옥들을 철거하면서 거대한 아파트 숲을 만들어갔다. 이것은 누구에게나 기존에 경험해 보지 못한 새로우면서도 두려운 변화였을 것이다. 특히 1970-80년대 한국에서 태어난 세대들은 그 변화의 중심에서 유년기를 보냈다. 그리고 이 세대의 많은 예술가들은 이러한 급격한 변화들을 이해하고 소화하기 위해 자신들에게 익숙하고 의미 있는 매체를 통해 질문을 던진다.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다섯 작가들은 윌리암 블레이크의 ‘작은 모래알에서 우주를 보라’는 말처럼, ‘아파트’라는 파편에서 우리가 생각해 보지 못했거나 지나쳤던 풍경의 이면을 제시하면서,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이곳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도록 한다.			
    팸플릿 신청
    *신청 내역은 마이페이지 - 팸플릿 신청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6부 이상 신청시 상단의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확인
    공유하기
    Naver Facebook Kakao story URL 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