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
이정용 개인전
기간| 2019-04-11 - 2019-04-17
시간|
11:00am - 06:00pm					
장소| 금보성아트센터/서울
주소| 서울 종로구 평창동 111-16
휴관| 연중무휴
가격| 무료
문의| 02-396-8744
사이트|
작가|
이정용

전시정보


  • surface-1804
    Acrylic on canvas 162.1x130.3cm 2018

  • surface-1814
    Acrylic on canvas 162.1x130.3cm 2018 surface-1814

  • surface-1817
    Acrylic on canvas 162.1x130.3cm 2018 surface-1817
  • 			‘보는 것이 곧 믿는 것’ 이라는 말을 우리는 별다른 의심 없이 수긍할 것이다. 이는 어떠한 대상을 인지할 때 일차적으로 시각적 형상을 통해 이미지를 수용하는 것이 일반적이기 때문인데 시각적 정보의 용이한 접근성 때문에 대상의 전체적 이미지가 시각적 이미지라는 오인을 하기 쉽다. 그러나 시각은 직관적이고 원초적인 감각 이지만 그것에 대한 객관성은 담보할 수 없기에 대상의 이미지를 생성하는 근본적인 힘은 시각적 정보에 있는 것이 아니라 상상하는 주체인 자아에 있는 것이다.
    
    본인의 작품은 ‘천’ 이라는 소재로 감춤과 동시에 드러냄 이라는 순환적 고리를 표현하고 포장되어진 무언가를 통하여 손에 잡히지 않는 본질을 나타내려 한다. 작품에서 보여 지는 중심적인 이미지로는 풀어헤쳐진 ‘천’ 이라는 시각적으로 인지되는 사실을 표현의 대상으로 한다. 이러한 소재 자체는 정해진 형태와 색감이 존재 하지 않으며 그것을 작가의 경험과 생각 그리고 조형적 관점을 통해 어떠한 형태로 만들어 지게 되고 작업으로 표현되어 진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껍데기 속의 알맹이, 즉 본질 이라는 정신적 메시지를 내포하고 있으며, 이러한 상징성과 속내를 은유적이며 암시적으로 표현하고자 한다. 또한 그 속에서 다양한 내용을 담아내려 하며 현실과 실제를 근거로 사실적 형태를 통하여 눈에 보이지 않는 상징적 의미를 표현하려 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사회와 문화 속의 물질화된 무언가에 반하여 예술 속에서의 대상은 정체성을 찾기 위한 하나의 매체가 되어왔다. 많은 예술가들은 실제의 경험을 통해 인간의 정체성을 찾으려 노력 했으며 더 나아가 시대적 특성과 작가의 개성에 따라 다각도로 연구되어졌다. 이처럼 대상의 깊은 통찰을 통하여 창작에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 이며 본인 또한 깊이 있는 내적 변화를 통하여 성숙하게 되는 내면과 그 안의 감정들에 주목하고 화면의 시각적 표현에 대해 고민할 것이다.
    ■ 이정용			
    팸플릿 신청
    *신청 내역은 마이페이지 - 팸플릿 신청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6부 이상 신청시 상단의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확인
    공유하기
    Naver Facebook Kakao story URL 복사